한국오픈 첫날 선두 이정환 "전역 후 조급한 마음 다스려야"

뉴스포럼

한국오픈 첫날 선두 이정환 "전역 후 조급한 마음 다스려야"

메이저 0 9 06.23 18:52

공동 1위 황재민 "최근 2년 성적 안 좋아 마음 비운 것이 원동력"

이정환
이정환

[코오롱 한국오픈 조직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천안=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이정환(31)이 전역 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 복귀해 첫 우승 기회를 잡았다.

이정환은 23일 충남 천안 우정힐스 컨트리클럽(파71·7천326야드)에서 열린 코오롱 제64회 한국오픈 골프선수권대회(총상금 13억5천만원)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기록하며 3언더파 68타를 쳤다.

황재민(36), 교포 선수 한승수(미국)와 함께 공동 선두로 1라운드를 마친 이정환은 2018년 11월 골프존·DYB교육 투어챔피언십 이후 3년 7개월 만에 3승째를 바라보게 됐다.

20일 창단식을 한 무궁화금융그룹 골프단 소속인 이정환은 골프존·DYB교육 투어챔피언십 우승 후 입대, 지난해 KPGA 코리안투어에 복귀했다.

복귀 후로는 아직 우승 없이 지난해 '톱10' 두 차례를 기록한 것이 최고 성적이다.

이정환은 이날 경기를 마친 뒤 "어려운 코스에 비까지 내렸는데 보기 없이 경기를 마쳐 기분이 좋다"며 "티샷이 깊은 러프로는 가지 않아 운 좋게 '노 보기' 플레이를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이언 샷 정확도가 높아 '아이언 맨'이라는 별명이 있는 그는 이날도 10번과 11번 홀에서만 그린을 놓쳤다.

전역 후 지난해 결혼한 이정환은 "가정을 이루고 마음이 편해져서 안정감이 더해졌다"며 "입대 전 우승도 지금 아내를 만나고 있을 때 이룬 것이라 저는 아내를 만나 잘 풀린 케이스"라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아내 직장이 광주에 있어서 광주에 신혼집을 차리고 투어 생활을 하는 그는 "제가 운전을 조금 더 하면 된다고 생각한다"며 '아내가 회사를 그만두면 어떻겠느냐'는 물음에는 "그럼 제가 돈을 엄청나게 더 벌어야죠"라고 답했다.

그는 전역 후 아직 우승이 없는 것에 대해 "샷은 비슷하지만 아무래도 급한 마음이 드는 것 같다"고 이유를 분석했다.

이정환은 "군에 다녀온 다른 형들이나 친구들을 봐도 예전에 잘했던 모습을 생각하니까 조금 안 풀리면 알면서도 마음이 급해진다"며 "그런 부분을 조절하려고 집중하는데 잘 안 될 때가 많다"고 아쉬워했다.

올해 목표로 "우승은 하고 싶다고 하는 것이 아닌 만큼 우승 기회를 많이 만들고 싶다"고 밝힌 그는 "아직 첫날이라 우승을 바라보기는 좀 이르지만 내일까지 잘 마무리하면 기회가 올 수 있다"고 의욕을 내보였다.

이정환은 "역시 마음을 비우고 제 플레이에 집중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티샷을 최대한 페어웨이를 벗어나지 않도록 하고, 페어웨이에서 벗어나면 안전하게 그린을 공략해보겠다"고 다짐했다.

황재민
황재민

[코오롱 한국오픈 조직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정환과 함께 공동 1위로 첫날을 마친 황재민은 "큰 실수가 없어서 좋은 플레이를 할 수 있었다"며 "비 때문에 그린이 부드러워 바로 공략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대회 출전 자격이 없어 예선 대회 13위로 본 대회에 합류한 그는 "최근 2년간 성적이 안 좋아 마음 편하게 임한 것이 오늘 결과의 원동력이 된 것 같다"며 "내일도 같은 마음으로 경기에 나서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35230 매슈 울프의 드라이버 스윙. PGA투어 유망주 울프도 LIV 선택…아마추어 세계 2위도 합류 골프 10:30 0
35229 공에 엄지손가락을 맞아 고통스러워하는 하퍼 지난해 NL MVP 하퍼, 156㎞ 강속구에 엄지손가락 골절 야구 10:26 0
35228 PGA투어 시즌 2승 쇼펄레, 세계 11위…김민규는 134계단 상승 골프 09:41 6
35227 김하성, 필라델피아전 3타수 무안타 1볼넷…연속 경기 무안타 야구 09:12 5
35226 '도쿄 올림픽 금메달' 쇼펄레, PGA투어 시즌 2승(종합) 골프 09:09 7
35225 김혜리 막고 지소연 베고…캐나다전 무승부 끌어낸 베테랑들 축구 09:02 2
35224 전인지, 메이저 여자 PGA 챔피언십 제패…3년 8개월 만의 우승(종합2보) 골프 08:55 3
35223 스위치까지 시도했던 최지만, 이젠 좌완 킬러…상대 타율 0.520 야구 08:53 3
35222 MLB 시애틀-에인절스, 집단 난투극으로 8명 퇴장 야구 08:43 2
35221 "'해냈다, 끝냈다'는 생각에 눈물이"…마음의 짐 떨쳐낸 전인지 골프 08:41 5
35220 여자축구 벨 감독 "캐나다와 무승부 거둘 자격 보여줘" 축구 08:11 3
35219 최지만, 좌완 상대로 결승 적시타…피츠버그전 멀티출루 야구 08:08 3
35218 "GK 김승규, 사우디 알샤바브로 이적…협상 막바지" 축구 08:03 2
35217 [PGA 최종순위]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골프 07:29 4
35216 '도쿄 올림픽 금메달' 쇼펄레, PGA투어 시즌 2승 골프 07:14 5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