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명으로 늘어난 월드컵 엔트리, 벤투호의 득과 실은?

뉴스포럼

26명으로 늘어난 월드컵 엔트리, 벤투호의 득과 실은?

메이저 0 6 06.24 15:58

선수 기용 선택지 넓어져…'경계'에 있던 선수들에 호재

스쿼드 두터운 팀에 더 유리…상대 전술 다양화 주의해야

인사하는 축구대표팀
인사하는 축구대표팀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4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한국과 이집트의 경기. 축구대표팀이 4대1로 이긴 뒤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2022.6.14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국제축구연맹(FIFA)이 2022 카타르 월드컵 팀당 엔트리를 23명에서 26명으로 확대함에 따라 벤투호도 더 많은 선수로 채워지게 됐다.

FIFA는 24일(한국시간) 카타르 월드컵 규정을 개정해 팀당 엔트리를 기존 23명에서 26명으로, 최대 3명씩 늘리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유럽 리그 등이 시즌을 치르는 11월에 월드컵이 열린다는 점 등을 고려한 조처다.

최종 엔트리를 놓고 고심할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도 이로써 세 명의 이름을 더 적어낼 수 있게 됐다.

월드컵 본선에서 더 많은 선수를 기용할 수 있다는 건 분명 반가운 일이다.

김대길 축구 해설위원은 "월드컵에 참여하는 감독들의 입장에서는 좋은 규정 변화다. 저마다 전술적 변화의 다양성을 꾀할 수 있고, 경고 누적과 부상 등에서 오는 위기에도 대처할 수 있는 것"이라며 "벤투 감독 입장에서도 더 많은 선수를 과감하게 선발할 수 있으니 좋은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간 대표팀 소집마다 '경계선'에 서 있던 선수들에게는 문이 넓어진 셈이다.

김 위원은 "추가된 3명의 자리에 그간 경계에 서 있던 선수들을 추가로 선발해 전술적 다양성을 준비할 수도 있고, 아니면 미래를 준비하는 차원에서 젊은 선수들을 발탁해 경험을 쌓게 할 수도 있다. 벤투 감독의 경우 전자를 선택할 가능성이 높지 않을까 싶다"고 예상했다.

경기 지켜보는 벤투 감독
경기 지켜보는 벤투 감독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4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한국 대 이집트 경기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2.6.14 [email protected]

박문성 해설위원은 "6월 A매치 4연전에서 존재감을 뽐낸 정우영(프라이부르크), 엄원상(울산)의 최종 승선 가능성은 더 커질 수 있다"고 내다보기도 했다.

여기에 2019년 6월 이란과 친선전 이후 A매치를 소화하지 못했으나 최근 K리그1 수원FC에서 쾌조의 골 감각을 과시하는 이승우, 역시 성인 대표팀과는 거리가 다소 멀어진 이강인(마요르카) 등이 다시 부름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

벤투호는 다음 달 19∼27일 일본에서 열리는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축구대회)에 출전하는데, K리거들 위주로 팀을 꾸리는 만큼 국내파 선수들도 마지막 기회를 노려볼 만하다.

주의할 점은 엔트리 확대가 다른 팀에도 호재라는 것이다.

김 위원은 "선수 풀 자체가 넓은 팀에 엔트리 확대는 희소식이다. 스쿼드가 약한 팀에는 당연히 큰 이점이 되지 않을 수 있다"며 "아무래도 조별 예선 토너먼트를 진행하면서 경기 수가 많아지는 팀들에는 유리할 수밖에 없다"고 봤다.

한준희 해설위원도 한국과 월드컵 H조에서 만날 우루과이, 포르투갈 등의 스쿼드가 두텁다는 점을 주목했다.

그는 "포르투갈과 우루과이의 평균적인 선수 풀의 양과 질이 우리보다 좋기 때문에 실전에서 (엔트리 확대가) 우리에게 꼭 득이라고 볼 수만은 없다. 상대의 전술적 선택지가 다양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팬들에게 인사하는 벤투호
팬들에게 인사하는 벤투호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한국 대 이집트 경기에서 4-1 승리를 거둔 대표팀 선수들이 팬들에게 인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2.6.14 [email protected]

그러면서 "가나의 경우 새로 합류한 이중국적 선수들이 발을 맞춘 경험이 부족한데, 첫 경기에서 더 많은 교체 카드를 활용할 수 있다면 한국과 두 번째 경기를 준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박문성 위원은 "일반적으로는 엔트리 확대가 선수층이 두꺼운 팀들에 유리한 것은 맞다. 하지만 월드컵은 결승까지 간다고 해도 총 7경기를 치르는 만큼 모두 플랜 B, C보다는 플랜 A로 싸우게 된다"며 "팀마다 유불리가 있기는 하겠지만, 경기력에 미치는 영향이 결정적이라고 보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35234 홈런 친 저지 양키스 저지, 3일 만에 또 끝내기…28호 홈런 폭발 야구 11:40 0
35233 프로농구 DB 배강률, 음주운전으로 경찰 조사…구단 자체 징계 농구&배구 11:39 2
35232 프로야구 신인드래프트 참가 신청 시작…9월 15일 전면 드래프트 야구 11:10 2
35231 '유소년 전국드론축구대회' 전주서 다음 달 2일 개최 축구 11:10 4
35230 [프로야구전망대] 반환점 돈 KBO리그…SSG 독주체제 계속될까 야구 11:08 2
35229 NHL 스타 오베치킨, 아이스링크 아닌 '그라운드'서 골맛 축구 11:01 4
35228 PGA투어 유망주 울프도 LIV 선택…아마추어 세계 2위도 합류 골프 10:30 4
35227 지난해 NL MVP 하퍼, 156㎞ 강속구에 엄지손가락 골절 야구 10:26 5
35226 PGA투어 시즌 2승 쇼펄레, 세계 11위…김민규는 134계단 상승 골프 09:41 8
35225 김하성, 필라델피아전 3타수 무안타 1볼넷…연속 경기 무안타 야구 09:12 7
35224 '도쿄 올림픽 금메달' 쇼펄레, PGA투어 시즌 2승(종합) 골프 09:09 9
35223 김혜리 막고 지소연 베고…캐나다전 무승부 끌어낸 베테랑들 축구 09:02 5
35222 전인지, 메이저 여자 PGA 챔피언십 제패…3년 8개월 만의 우승(종합2보) 골프 08:55 7
35221 스위치까지 시도했던 최지만, 이젠 좌완 킬러…상대 타율 0.520 야구 08:53 5
35220 MLB 시애틀-에인절스, 집단 난투극으로 8명 퇴장 야구 08:43 5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