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규 6년만의 데뷔골' 수원FC, 강원 홈 5연승 저지…6위 수성

뉴스포럼

'박민규 6년만의 데뷔골' 수원FC, 강원 홈 5연승 저지…6위 수성

메이저 0 39 08.15 19:58

춘천 원정경기서 박민규 결승골로 3-2 승리

K리그 데뷔골로 수원FC를 승리로 이끈 박민규.
K리그 데뷔골로 수원FC를 승리로 이끈 박민규.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수원FC가 강원FC의 안방 5연승을 저지하고 6위 자리를 사수했다.

수원FC는 15일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프로 데뷔 후 6년 만에 첫 골 맛을 본 박민규의 결승 골로 강원을 3-2로 눌렀다.

이로써 강원과 승점은 같은 채 다득점에 앞서 6위에 올라 있던 수원FC는 승점 36(10승 6무 11패)으로 제 자리를 지켜냈다.

반면 최근 홈에서 4연중이던 강원은 승점 33(9승 6무 12패)에 머물렀다.

강원전에서 K리그 데뷔골을 터트린 수원FC 정재윤이 기뻐하는 모습.
강원전에서 K리그 데뷔골을 터트린 수원FC 정재윤이 기뻐하는 모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 내내 굵은 빗줄기가 쏟아진 이날 수원FC가 킥오프 11분 만에 22세 이하(U-20) 자원들의 활약으로 앞서 나갔다.

골키퍼 박배종이 길게 찬 공이 강원 수비수 머리 맞고 뒤로 흘렀고, 2001년생 장재웅이 상대 미드필드 정면에서 헤딩으로 이어주자 2002년생 정재윤이 페널티지역 안 오른쪽으로 빠져들어 가면서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정재윤이 9경기 만에 터트린 K리그 데뷔골이었다. 장재웅도 K리그 첫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짧은 시간이 주어졌지만 제 몫을 다한 정재윤과 장재웅은 1분 뒤 각각 이승우, 김승준과 교체됐다.

수원FC의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강원 김진호가 전반 25분 동점 골을 뽑았다.

수원FC를 상대로 동점골을 넣은 강원 김진호의 세리머니.
수원FC를 상대로 동점골을 넣은 강원 김진호의 세리머니.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상대 페널티지역 왼쪽 모서리 부근에서 김대원이 올린 크로스가 수원FC 수비수 머리 맞고 골 지역 오른쪽으로 흐르자 김진호가 감각적으로 돌아서면서 수비를 벗겨낸 뒤 오른발로 차 넣었다.

전반을 1-1로 맞선 채 마친 뒤 후반 들어 3분 만에 수원FC가 다시 리드를 잡았다.

이용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강원 수비수 맞고 페널티지역 안 정면으로 떨어지자 라스가 지체 없이 강력한 왼발 터닝 슛으로 골문을 열었다.

수원FC 라스(오른쪽)가 강원 김동현과 경합하는 모습.
수원FC 라스(오른쪽)가 강원 김동현과 경합하는 모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FC는 후반 22분 박민규의 K리그 데뷔골로 승부를 더 기울였다.

상대 진영 오른쪽에서 라스를 겨냥해 올린 크로스가 골 지역 왼쪽으로 흐르자 박민규가 잡아 수비수를 제치고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2017년 FC서울에서 프로에 데뷔한 수비수 박민규가 1, 2부를 통틀어 통산 97경기 만에 넣은 리그 첫 골이었다.

후반 35분 강원 이정협의 추격 골이 나와 박민규의 득점은 이날 경기의 결승 골이 됐다.

한 골 차까지 따라붙은 강원은 후반 41분 정승용의 결정적인 헤딩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면서 결국 안방 연승 행진을 멈췄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39800 이대호 은퇴식에 1억원 기부할 예정인 롯데 자이언츠 프로야구 롯데, 이대호 은퇴 기념해 1억원 기부 야구 09:36 0
39799 '디펜딩 챔피언' 임성재, 맨땅샷으로 이글성 버디 '화제' 골프 09:24 2
39798 '부상 회복' 황의조 선발 출전…올림피아코스, 유로파리그 3연패 축구 08:24 3
39797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 부산시 대표 홍보대사로 위촉 야구 08:07 3
39796 3위 길목서 한화에 잡힌 키움…KIA는 가을야구에 매직넘버 '1'(종합) 야구 10.06 6
39795 [프로야구 중간순위] 6일 야구 10.06 6
39794 [프로야구] 7일 선발투수 야구 10.06 6
39793 [프로야구 대전전적] 한화 3-2 키움 야구 10.06 6
39792 박동원 8회 역전 결승포…KIA, 가을야구 매직넘버 '1' 야구 10.06 8
39791 [프로야구 광주전적] KIA 4-3 LG 야구 10.06 6
39790 [프로야구 잠실전적] 두산 5-4 삼성 야구 10.06 6
39789 [프로야구 창원전적] NC 6-1 SSG 야구 10.06 6
39788 손흥민 부진 탈출 도운 토트넘 코치 별세…'모두가 사랑한 킬러' 축구 10.06 7
39787 골프 선수 박결, 유명인 상대로 퍼진 루머에 "어이가 없다" 골프 10.06 5
39786 NC 손아섭, KBO리그 역대 2번째 7년 연속 150안타 야구 10.06 4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