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타리카 감독 "전체적 운영 잘 돼…젊은 선수 실험도 긍정적"

뉴스포럼

코스타리카 감독 "전체적 운영 잘 돼…젊은 선수 실험도 긍정적"

메이저 0 77 09.23 22:57

한국과 평가전 2-2 무승부…"월드컵 최종 엔트리, 여러 가능성 열려 있어"

경기 기다리는 코스타리카 감독
경기 기다리는 코스타리카 감독

(고양=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 루이스 페르난도 수아레스 감독이 한국과의 평가전을 준비하고 있다. 2022.9.23 [email protected]

(고양=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평가전에서 한국과 무승부를 기록한 코스타리카의 루이스 페르난도 수아레스 감독은 '실험'과 결과에 모두 만족감을 나타냈다.

수아레스 감독은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과의 친선경기를 마치고 기자회견에서 "월드컵을 앞두고 중요한 의미가 있는 경기였다. 우리 팀이 인상적인 모습을 보였다"며 "초반에 고전했으나 2골을 넣었고, 전체적으로 경기를 잘 운영했다"고 자평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4위인 코스타리카는 이날 한국(28위)과 2-2로 비겼다.

황희찬(울버햄프턴)에게 먼저 한 골을 내줬으나 헤위손 베네테의 연속 골로 전세를 뒤집은 코스타리카는 후반 막바지 골키퍼 에스테반 알바레도의 핸드볼 파울에 이은 프리킥 상황에서 손흥민(토트넘)에게 동점 골을 내줬다.

수아레스 감독은 "초반 20분 수비를 잘하고, 남은 시간 흐름을 가져오는 것을 목표로 한 게 주효했다. 최대한 유기적으로 움직이려 노력했다"며 "2골을 넣은 것이 가장 중요하고, 그런 점에서 만족스러운 경기다. 베테랑 조엘 캄벨과 미드필더 셀소 보르헤스 등이 좋은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그는 "점유율 등의 면에선 아쉬움도 있었지만, 수비에서도 충분히 좋은 모습을 보였다"며 "새로운 선수들이 많이 출전해 골도 넣는 등 새로운 모습을 자주 보여준 것도 이번 경기의 의미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실점하는 한국
실점하는 한국

(고양=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 대 코스타리카 축구대표팀 평가전에서 한국이 코스타리카 헤위손 베네테에게 실점하고 있다. 2022.9.23 [email protected]

스페인, 독일, 일본과 '죽음의 조'로 꼽히는 E조에 속한 코스타리카는 이번 한국과의 대결을 일본전 대비의 무대로 삼았다.

케일러 나바스(파리 생제르맹) 등 일부 간판선수는 제외되고 A매치 10경기 미만의 선수들이 대거 이름을 올려 최종 엔트리 확정 전 '실험'의 의미도 지녔는데, 18세의 베네테가 멀티 골로 A매치 데뷔 골을 기록하는 등 성과를 남겼다.

수아레스 감독은 "젊은 선수들을 많이 실험한 건 팀에 긍정적인 일이다. 처음 A매치에 나선 선수들이 많은 경험을 했을 것"이라며 "월드컵 엔트리가 26명인데, 주전은 물론 후보 선수의 역량과 컨디션도 점검해야 한다. 이런 기용은 오늘 경기뿐만 아니라 월드컵까지 좋은 영향을 주리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아직 월드컵까지 시간이 남았고, 최종 엔트리를 결정하기엔 이르다. 이미 선수들을 잘 파악하고 있으나 대회 직전 컨디션이나 상황도 고려해야 하는 만큼 단정 지을 수 없다"며 "나바스 등 대표 선수들도 예외가 아니다. 오늘 실험으로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만 말씀드리겠다"며 계속되는 경쟁을 예고했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39799 '부상 회복' 황의조 선발 출전…올림피아코스, 유로파리그 3연패 축구 08:24 2
39798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 부산시 대표 홍보대사로 위촉 야구 08:07 2
39797 3위 길목서 한화에 잡힌 키움…KIA는 가을야구에 매직넘버 '1'(종합) 야구 10.06 4
39796 [프로야구 중간순위] 6일 야구 10.06 4
39795 [프로야구] 7일 선발투수 야구 10.06 4
39794 [프로야구 대전전적] 한화 3-2 키움 야구 10.06 4
39793 박동원 8회 역전 결승포…KIA, 가을야구 매직넘버 '1' 야구 10.06 6
39792 [프로야구 광주전적] KIA 4-3 LG 야구 10.06 4
39791 [프로야구 잠실전적] 두산 5-4 삼성 야구 10.06 4
39790 [프로야구 창원전적] NC 6-1 SSG 야구 10.06 4
39789 손흥민 부진 탈출 도운 토트넘 코치 별세…'모두가 사랑한 킬러' 축구 10.06 4
39788 골프 선수 박결, 유명인 상대로 퍼진 루머에 "어이가 없다" 골프 10.06 5
39787 NC 손아섭, KBO리그 역대 2번째 7년 연속 150안타 야구 10.06 4
39786 김하성에 '홈런왕' 페레스까지…MLB 월드투어 1차 명단 발표 야구 10.06 2
39785 '9월 A매치 1승 1무' 한국 축구 FIFA 랭킹 28위 유지 축구 10.06 5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