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팀 경기력 좋았다…역전골 빌미 된 내 실수가 문제"

뉴스포럼

손흥민 "팀 경기력 좋았다…역전골 빌미 된 내 실수가 문제"

메이저 0 77 09.23 23:49

'팀 수비 불안' 지적에 "내 탓에 동료들이 어려워져" 자책

팬들에게 인사하는 손흥민
팬들에게 인사하는 손흥민

(고양=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과 코스타리카 축구 대표팀 평가전에서 2-2 동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한 손흥민이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2.9.23 [email protected]

(고양=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팀 경기력은 좋았습니다. 제 실수가 문제였죠."

극적인 프리킥 동점골로 벤투호를 패배 위기에서 구해냈지만, 손흥민(토트넘)은 실점의 빌미가 된 자신의 실수를 탓하며 동료들에게 미안해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3일 오후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 친선경기에서 역전을 당한 뒤 막판에 터진 손흥민의 동점골 덕에 2-2로 비겼다.

손흥민은 후반 41분 프리키커로 나서 골대 오른쪽 상단 구석을 찌르는 그림 같은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득점했다.

하지만 손흥민은 마냥 웃지 못했다.

앞서 후반 18분 역전골을 내주는 과정이 손흥민의 실수에서 시작했기 때문이다.

손흥민이 한국 진영에서 빼앗긴 공이 헤위손 베네테(선덜랜드)의 골로 이어졌다.

이날 벤투호는 수비 불안을 노출하며 실망스러운 경기력을 보였다.

하지만 손흥민은 모든 게 자신의 탓이라고만 했다.

코스타리카 선수들과 인사나누는 손흥민
코스타리카 선수들과 인사나누는 손흥민

(고양=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과 코스타리카 축구 대표팀 평가전에서 2-2 동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한 한국 손흥민이 코스타리카 선수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2.9.23 [email protected]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취재진과 만난 손흥민은 팀이 부진했다는 점을 언급한 기자의 질문에 "난 오히려 경기를 잘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어디가 부족하다는 것인가"하고 되물었다.

손흥민은 이어 수비 불안에 대해 "내 실수 때문이다. (동료들이) 경기를 잘하고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내가 일대일 상황에서 실수하는 바람에 경기를 조금 더 어렵게 끌고 가게 됐다"고 자책했다.

그는 "우리가 찬스를 코스타리카보다 훨씬 많이 만들어냈고, 공격적인 상황에서 좋은 상황을 많이 만들었다"면서 "경기력은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역전골을 내준 뒤 손흥민은 동료들에게 '미안하다'고 거듭 사과하면서도 팀 분위기가 너무 가라앉을 것을 걱정해 표정 관리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한다.

손흥민은 "내 골로 이겼다면 실점의 빌미를 제공한 부분을 회복할 수 있지만, (동점골로는) 회복이 안 된다"라고도 했다.

아쉬워하는 손흥민
아쉬워하는 손흥민

(고양=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 대 코스타리카 축구대표팀 평가전에서 손흥민이 슛이 불발되자 아쉬워하고 있다. 2022.9.23 [email protected]

손흥민은 "월드컵에서 그런 실수가 나오면, 오늘 같은 상황(어려운 경기)으로 이어질 것"이라면서 "동료들에게 최대한 피해를 안 주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9월 A매치 2연전은 2022 카타르 월드컵 전 벤투호가 정예 전력으로 치르는 마지막 모의고사다.

벤투호는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을 상대로 최종 모의고사 '2교시'를 치른다.

손흥민은 "3차례 월드컵 최종 예선을 치르면서 이번처럼 무난하게 좋은 방향으로 (본선에) 간 것은 나도 처음이었다. 이런 것을 볼 때 우리 팀은 분명히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면서 "완벽한 팀은 없다. 계속 분석하고 공부해야 한다. 그러면서 더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카메룬전에서) 잘하고 싶다. 좋은 기분으로 카타르에 가는 게 정말로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39799 '부상 회복' 황의조 선발 출전…올림피아코스, 유로파리그 3연패 축구 08:24 2
39798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 부산시 대표 홍보대사로 위촉 야구 08:07 2
39797 3위 길목서 한화에 잡힌 키움…KIA는 가을야구에 매직넘버 '1'(종합) 야구 10.06 4
39796 [프로야구 중간순위] 6일 야구 10.06 4
39795 [프로야구] 7일 선발투수 야구 10.06 4
39794 [프로야구 대전전적] 한화 3-2 키움 야구 10.06 4
39793 박동원 8회 역전 결승포…KIA, 가을야구 매직넘버 '1' 야구 10.06 6
39792 [프로야구 광주전적] KIA 4-3 LG 야구 10.06 4
39791 [프로야구 잠실전적] 두산 5-4 삼성 야구 10.06 4
39790 [프로야구 창원전적] NC 6-1 SSG 야구 10.06 4
39789 손흥민 부진 탈출 도운 토트넘 코치 별세…'모두가 사랑한 킬러' 축구 10.06 4
39788 골프 선수 박결, 유명인 상대로 퍼진 루머에 "어이가 없다" 골프 10.06 5
39787 NC 손아섭, KBO리그 역대 2번째 7년 연속 150안타 야구 10.06 4
39786 김하성에 '홈런왕' 페레스까지…MLB 월드투어 1차 명단 발표 야구 10.06 2
39785 '9월 A매치 1승 1무' 한국 축구 FIFA 랭킹 28위 유지 축구 10.06 5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