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타리카전 자존심 지킨 손흥민…A매치 프리킥골 공동 1위로(종합)

뉴스포럼

코스타리카전 자존심 지킨 손흥민…A매치 프리킥골 공동 1위로(종합)

메이저 0 84 09.24 00:25

손흥민, 후반 41분 프리킥 득점으로 2-2 동점골…4골로 하석주와 타이

동점골 기록하는 손흥민
동점골 기록하는 손흥민

(고양=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과 코스타리카 축구 대표팀 평가전에서 한국 손흥민이 프리킥으로 득점해 동점을 만들고 있다. 2022.9.23 [email protected]

(고양=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벤투호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홈에서 코스타리카를 맞아 끌려가던 한국 축구대표팀의 자존심을 살렸다.

손흥민은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 '하나은행 초청 국가대표 친선전' 1차전에서 1-2로 끌려가던 후반 41분 프리킥으로 귀중한 동점골을 터뜨렸다.

후반 36분 후방에서 넘어온 롱 패스를 쫓아 쇄도하는 나상호를 저지하려던 코스타리카의 골키퍼 에스테반 알바라도가 페널티박스 밖에서 공을 손으로 잡았다.

핸드볼 반칙을 선언한 주심은 이 상황을 명백한 득점 기회로 보고 골키퍼에게 레드카드를 꺼내 들었고, 대표팀은 페널티지역 아크 왼쪽 부근에서 절호의 프리킥 기회를 잡았다.

지난 6월 평가전 4연전 중 프리킥으로만 두 골을 집어넣은 손흥민은 이번에도 어김없이 득점포를 가동했다.

골대 오른쪽 상단 구석을 빠르게 찌르는 강력한 오른발 슈팅에 골키퍼는 꼼짝없이 볼의 궤적만 쳐다봐야 했다.

이 경기 전까지 A매치 통산 득점 공동 4위(33골)였던 손흥민은 김재한, 이동국을 제치고 단독 4위로 올라섰다. 3위 박이천(36골)과 격차는 2골로 줄였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손흥민은 이 골로 하석주(4골)와 함께 한국 대표팀 A매치 프리킥 최다 득점 공동 1위로 올라섰다.

이 가운데 3골이 최근 4경기에서 나왔다. 이 네 경기 가운데 지난 6월 14일 이집트전을 제외하고 칠레전, 파라과이전과 함께 이 경기까지 3경기에서 한 골씩 프리킥을 꽂아넣었다.

손흥민 동점골
손흥민 동점골

(고양=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 대 코스타리카 축구대표팀 평가전에서 손흥민이 동점 골을 넣고 있다. 2022.9.23
[email protected]

득점 후 포효한 손흥민은 앞서 약속했던 특유의 '찰칵 세리머니'는 하지 않았다.

지난 20일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NFC)에서 국내 팬들을 만난 손흥민은 '찰칵 세리머니'를 해달라는 팬들의 요청에 손흥민은 "그건 골을 넣고 해야 해요"고 답했다.

이날 손흥민은 마음이 급한 듯 짧게 함성을 유도한 후 곧장 제자리로 돌아가 추가 골을 위해 전방을 누볐다.

새 시즌 초반 '골 가뭄'을 겪었던 손흥민은 대표팀 합류 전 마지막 레스터시티와 경기에서 약 13분 만에 해트트릭을 폭발하며 A매치 활약을 예고했다.

경기 초반부터 날카로운 슈팅을 여러 차례 선보였던 손흥민은 '해볼 만하다'는 평가를 받던 코스타리카를 상대로 안방에서 패할 위기에 처했던 대표팀을 구해냈다.

대표팀은 경기 막판 터진 손흥민의 골로 2-2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손흥민, 동점골
손흥민, 동점골

(고양=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과 코스타리카 축구 대표팀 평가전에서 손흥민이 프리킥 득점 후 김민재와 인사하고 있다. 2022.9.23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39799 '부상 회복' 황의조 선발 출전…올림피아코스, 유로파리그 3연패 축구 08:24 2
39798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 부산시 대표 홍보대사로 위촉 야구 08:07 2
39797 3위 길목서 한화에 잡힌 키움…KIA는 가을야구에 매직넘버 '1'(종합) 야구 10.06 4
39796 [프로야구 중간순위] 6일 야구 10.06 4
39795 [프로야구] 7일 선발투수 야구 10.06 4
39794 [프로야구 대전전적] 한화 3-2 키움 야구 10.06 4
39793 박동원 8회 역전 결승포…KIA, 가을야구 매직넘버 '1' 야구 10.06 6
39792 [프로야구 광주전적] KIA 4-3 LG 야구 10.06 4
39791 [프로야구 잠실전적] 두산 5-4 삼성 야구 10.06 4
39790 [프로야구 창원전적] NC 6-1 SSG 야구 10.06 4
39789 손흥민 부진 탈출 도운 토트넘 코치 별세…'모두가 사랑한 킬러' 축구 10.06 4
39788 골프 선수 박결, 유명인 상대로 퍼진 루머에 "어이가 없다" 골프 10.06 5
39787 NC 손아섭, KBO리그 역대 2번째 7년 연속 150안타 야구 10.06 4
39786 김하성에 '홈런왕' 페레스까지…MLB 월드투어 1차 명단 발표 야구 10.06 2
39785 '9월 A매치 1승 1무' 한국 축구 FIFA 랭킹 28위 유지 축구 10.06 5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