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D-30] ②조국과 맞설 벤투, 2연패 도전 데샹, 4번째인 케이로스

뉴스포럼

[월드컵 D-30] ②조국과 맞설 벤투, 2연패 도전 데샹, 4번째인 케이로스

메이저 0 65 10.19 07:02

71세 판할 '최고령', 44세 스킬로니 '최연소'…개막 기다리는 32개국 사령탑

카타르 월드컵에서 조국 포르투갈과 맞서야 할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카타르 월드컵에서 조국 포르투갈과 맞서야 할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스포트라이트는 그라운드 안 22명의 선수를 향하겠지만 32개국 사령탑들도 그라운드에 풀어낼 지략을 준비하며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을 기다린다.

바히드 할릴호지치(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전 모로코 대표팀 감독과 드라간 스코치치(크로아티아) 전 이란 대표팀 감독처럼 팀을 본선에 올려놓고도 카타르에 못 가는 이들이 있을 만큼 사령탑들에도 월드컵은 쉽게 찾아오는 기회가 아니다.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한국 대표팀 감독은 2002 한일 대회가 선수로는 유일하게 출전한 월드컵이었다.

하지만 사령탑으로는 포르투갈 대표팀을 이끈 2014년 브라질 대회에 이어 카타르 대회가 두 번째 월드컵이다.

벤투 감독은 선수 시절 1992년부터 2002년 한일 월드컵까지 포르투갈 대표로 뛰었고, 감독이 돼서도 2010년부터 2014년까지 포르투갈 국가대표팀을 지휘했다.

현재 포르투갈 대표팀의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 직전 사령탑이 바로 벤투다.

대승 이끈 손흥민
대승 이끈 손흥민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한국 대 이집트 경기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선전을 펼친 손흥민과 포옹 후 그라운드를 나가고 있다. 2022.6.14 [email protected]

벤투 감독은 카타르 월드컵 본선 조 추첨에서 한국이 포르투갈과 H조에 속하면서 조국에 칼을 겨눠야 하는 얄궂은 운명에 처했다.

벤투 감독이 선수 시절 포르투갈 국가대표로 뛴 마지막 경기는 한일 월드컵 조별리그 한국과 3차전이었다. 포르투갈은 박지성에게 결승골을 내주고 0-1로 져 결국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벤투 감독은 20년 전 조국을 울렸던 그 한국 대표팀을 이끌고 월드컵에서 조국과 맞서야 한다.

조 추첨 후 벤투 감독은 "포르투갈과 같은 조에 편성되지 않기를 바랐다. 한국 팬들도 내 마음을 이해할 것"이라며 솔직한 속내를 드러내고는 "경기가 시작되면 다른 경기와 마찬가지로 임할 것이다. 늘 그랬던 것처럼 최선의 전략을 선택해 싸우겠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카타르에서 조국을 넘어서야 하는 감독은 또 있다.

아르헨티나 출신의 헤라르도 마르티노 멕시코 대표팀 감독이다. 멕시코는 C조에서 아르헨티나와 맞대결한다.

사령탑으로 4회 연속 월드컵 본선을 지휘할 카를로스 케이로스 이란 대표팀 감독.
사령탑으로 4회 연속 월드컵 본선을 지휘할 카를로스 케이로스 이란 대표팀 감독.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 멕시코를 포함해 자국 출신이 아닌 이방인 감독과 함께 카타르 월드컵을 치르는 나라는 9개다.

펠릭스 산체스(스페인) 감독이 지휘하는 카타르를 비롯해 쿠스타보 알파로(아르헨티나) 감독의 에콰도르, 존 허드먼(잉글랜드) 감독의 캐나다, 로베르토 마르티네스(스페인) 감독의 벨기에, 에르베 르나르(프랑스) 감독의 사우디아라비아, 카를로스 케이로스(포르투갈) 감독의 이란, 루이스 페르난도 산체스(콜롬비아) 감독의 코스타리카다. 이 중 4개국이 아시아 국가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우승한 프랑스 선수들이 데샹 감독을 헹가래 치던 모습.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우승한 프랑스 선수들이 데샹 감독을 헹가래 치던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디디에 데샹 감독은 조국 프랑스와 함께 대회 2연패 및 2회 연속 우승 감독이라는 역사에 도전한다.

데샹 감독은 4년 전 러시아에서 프랑스의 역대 두 번째 우승을 지휘했다.

프랑스가 1998년 자국에서 열린 대회에서 사상 첫 우승을 차지했을 때 대표팀 주장이었던 데샹은 선수와 감독으로 모두 월드컵 우승을 경험한 세 번째 축구인이 됐다.

앞서 브라질의 마리우 자갈루가 선수로 두 차례(1958년·1962년), 감독으로 한 차례(1970년) 월드컵 우승을 이뤘고 독일의 프란츠 베켄바워가 1974년 선수로, 1990년 감독으로 월드컵 우승을 기쁨을 누렸을 뿐이었다.

월드컵에는 직전 대회 챔피언의 부진이라는 징크스가 있지만 데샹 감독은 카타르에서 사령탑으로 2회 연속 우승 꿈을 꾼다.

월드컵에서 2회 연속 우승을 지휘한 감독은 이탈리아의 비토리오 포초(1934, 1938년)뿐이다. 두 번 우승한 감독도 포초가 유일하다.

카타르 월드컵 최고령 사령탑인 루이스 판할 네덜란드 대표팀 감독.
카타르 월드컵 최고령 사령탑인 루이스 판할 네덜란드 대표팀 감독.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카타르 월드컵 사령탑 중 최고령은 1951년생인 루이스 판할 네덜란드 대표팀 감독이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네덜란드를 3위에 놓은 판할 감독은 사령탑으로 두 번째 월드컵을 맞는다.

최연소 사령탑은 판할 감독보다 스물일곱 살 어린, 1978년생의 리오넬 스칼로니 아르헨티나 감독이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 호르헤 삼파올리 감독이 이끈 아르헨티나 대표팀의 수석코치로 참가했으나 감독으로 월드컵을 치르는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카타르 월드컵 사령탑 가운데 월드컵 최다 출장 감독은 올해가 네 번째인 이란 대표팀의 케이로스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에서 조국 포르투갈을 지휘했던 케이로스 감독은 2014년 브라질, 2018년 러시아 대회에서는 이란 대표팀을 이끌었다. 그리고 스코치치 감독이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 올려놓은 이란 대표팀의 감독으로 지난달 선임돼 4회 연속 월드컵에 감독으로 출전하게 됐다.

역대 월드컵 최다 출장 사령탑은 5개국 대표팀을 이끌고 6번이나 참가했던 카를루스 아우베르투 파헤이라(브라질) 감독이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42827 프랑스 중원 살림꾼 캉테, 부상에 카타르 월드컵 출전 무산 축구 10.19 74
42826 '벤투호 상대' 포르투갈 핵심 공격수 조타, 부상에 월드컵 불발 축구 10.19 70
42825 [월드컵 D-30] ① 최강 창과 방패 가진 벤투호, 카타르서 새 역사 쓸까 축구 10.19 69
열람중 [월드컵 D-30] ②조국과 맞설 벤투, 2연패 도전 데샹, 4번째인 케이로스 축구 10.19 66
42823 [월드컵 D-30] ③ 'EPL 득점왕' 손흥민·호날두·수아레스, 누가 웃을까 축구 10.19 62
42822 [월드컵 D-30] ④ 우승 상금 600억원…꼴찌 해도 128억원 '돈 잔치' 축구 10.19 62
42821 [월드컵 D-30] ⑤ 디펜딩 챔프 부진·외국인 감독 '무관' 이번엔 깨질까 축구 10.19 62
42820 [월드컵 D-30] ⑥ 태극전사 입맛 책임지는 김형채 조리장 "메뉴 8강까지 준비" 축구 10.19 61
42819 이재성 휴식한 마인츠, 포칼서 4부 뤼베크에 3-0 완승 축구 10.19 49
42818 지하실서 우승 본 kt 김민수 "지난해 느끼지 못한 경험…행복해" 야구 10.19 53
42817 '황희찬 교체출전' 울버햄프턴, C팰리스에 1-2 역전패…17위로 축구 10.19 41
42816 '이재도 18점' LG, KCC에 17점 차 완승…조상현 감독 첫 승 농구&배구 10.18 59
42815 [프로농구 중간순위] 18일 농구&배구 10.18 50
42814 [프로농구 창원전적] LG 87-70 KCC 농구&배구 10.18 56
42813 박진만 삼성 감독 "건강한 내부 경쟁 통해 왕조 재건"(종합) 야구 10.18 54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