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D-30] ④ 우승 상금 600억원…꼴찌 해도 128억원 '돈 잔치'

뉴스포럼

[월드컵 D-30] ④ 우승 상금 600억원…꼴찌 해도 128억원 '돈 잔치'

메이저 0 62 10.19 07:02

카타르 월드컵 총상금 4억4천만 달러, 16강 탈락 국가들에만 2천억원 이상 지급

한국 8강 오르면 선수당 2억원씩 보너스 지급 계획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11월 카타르에서 개막하는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이 '지구촌 축제'로 불리는 것은 세계적인 인기 덕분이기도 하지만, 막대한 '돈 잔치'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32개국이 출전하는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는 총상금 4억4천만 달러(약 6천256억원)가 걸려 있다.

이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 4억 달러와 비교해 4천만 달러가 늘어난 규모다.

우승국에는 4천200만 달러(약 597억원)를 지급하며 준우승국은 3천만 달러를 받아 간다. 2018년 우승 상금은 3천800만 달러, 준우승 상금 2천800만 달러였다.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는 나라들도 900만 달러, 한국 돈으로 128억원 정도를 챙겨갈 수 있는 말 그대로 '돈 잔치'다.

16강에 오르지 못하는 16개국에 돌아가는 상금 합계만 한국 돈으로 2천억원이 넘는다.

16강 진출국에 1천300만 달러, 8강에 오르면 1천700만 달러를 주며 3위 2천700만 달러, 4위 2천500만 달러를 각각 지급하게 돼 있다.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행을 확정한 한국 축구 대표팀.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행을 확정한 한국 축구 대표팀.

[연합뉴스 자료사진]

FIFA가 푸는 '돈 보따리'는 상금이 전부가 아니다.

FIFA는 월드컵에 선수를 보낸 전 세계 구단들에 보상금을 지급한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의 경우 K리그에서 소속 선수 3명이 월드컵에 출전한 전북 현대가 69만7천595 달러, 당시 환율 기준으로 7억6천만원 정도의 보상금을 받았다.

당시 맨체스터시티(잉글랜드)는 500만 달러가 넘는 보상금을 FIFA로부터 받았다.

축구 전문 매체 골닷컴에 따르면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 FIFA가 각 구단에 보상금으로 지급할 금액은 1억9천만 파운드, 약 3천억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상금과 클럽 보상금 등을 더하면 약 1조원 이상의 돈이 출전국 협회와 선수들을 내보낸 클럽에 돌아간다는 계산이다.

출전국 협회에서 선수들에게 내건 포상금도 빼놓을 수 없다.

한국의 경우 16강에 오를 경우 선수들에게 1억원씩 포상금을 지급한다.

일단 월드컵 최종 엔트리에 들어가는 선수 26명은 대회 참가에 따른 기본 포상금 2천만원씩 받고, 16강에 오르면 선수 1인당 1억원씩을 챙긴다.

8강에 들면 2억원으로 늘어난다.

파울루 벤투 감독과 코치진은 계약에 따라 별도 포상금을 받고, 이미 본선 진출에 따른 포상금은 최종예선 10경기에 출전한 선수 30명이 기여도에 따라 각각 4천만원에서 1억원씩 받았다.

최종예선 통과에 따른 포상금 총액은 33억원이었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때 독일을 2-0으로 꺾고 기뻐하는 신태용 감독과 손흥민.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때 독일을 2-0으로 꺾고 기뻐하는 신태용 감독과 손흥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독일의 경우 카타르 월드컵 우승 시 선수 한 명당 보너스 40만 유로, 한국 돈으로 5억5천만원을 주기로 했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때 독일은 우승 보너스 35만 유로를 약속했는데, 이번에 5만 유로를 인상했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독일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한국에 0-2로 져 탈락했다.

앞서 독일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우승 당시 선수당 30만 유로의 보너스를 줬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당시 환율 기준으로 브라질은 우승할 경우 선수당 11억원, 스페인 10억7천만원, 벨기에는 6억원, 잉글랜드는 3억2천만원 정도의 보너스를 내걸었다.

러시아 월드컵에서 우승한 프랑스는 당시 3억8천만원 정도의 보너스를 선수들에게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42827 프랑스 중원 살림꾼 캉테, 부상에 카타르 월드컵 출전 무산 축구 10.19 74
42826 '벤투호 상대' 포르투갈 핵심 공격수 조타, 부상에 월드컵 불발 축구 10.19 70
42825 [월드컵 D-30] ① 최강 창과 방패 가진 벤투호, 카타르서 새 역사 쓸까 축구 10.19 69
42824 [월드컵 D-30] ②조국과 맞설 벤투, 2연패 도전 데샹, 4번째인 케이로스 축구 10.19 66
42823 [월드컵 D-30] ③ 'EPL 득점왕' 손흥민·호날두·수아레스, 누가 웃을까 축구 10.19 62
열람중 [월드컵 D-30] ④ 우승 상금 600억원…꼴찌 해도 128억원 '돈 잔치' 축구 10.19 63
42821 [월드컵 D-30] ⑤ 디펜딩 챔프 부진·외국인 감독 '무관' 이번엔 깨질까 축구 10.19 62
42820 [월드컵 D-30] ⑥ 태극전사 입맛 책임지는 김형채 조리장 "메뉴 8강까지 준비" 축구 10.19 61
42819 이재성 휴식한 마인츠, 포칼서 4부 뤼베크에 3-0 완승 축구 10.19 49
42818 지하실서 우승 본 kt 김민수 "지난해 느끼지 못한 경험…행복해" 야구 10.19 53
42817 '황희찬 교체출전' 울버햄프턴, C팰리스에 1-2 역전패…17위로 축구 10.19 41
42816 '이재도 18점' LG, KCC에 17점 차 완승…조상현 감독 첫 승 농구&배구 10.18 59
42815 [프로농구 중간순위] 18일 농구&배구 10.18 50
42814 [프로농구 창원전적] LG 87-70 KCC 농구&배구 10.18 56
42813 박진만 삼성 감독 "건강한 내부 경쟁 통해 왕조 재건"(종합) 야구 10.18 54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