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상대' 포르투갈 핵심 공격수 조타, 부상에 월드컵 불발

뉴스포럼

'벤투호 상대' 포르투갈 핵심 공격수 조타, 부상에 월드컵 불발

메이저 0 70 10.19 07:34

소속팀 리버풀 경기서 심각한 종아리 근육 부상

쓰러진 조타
쓰러진 조타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벤투호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상대인 포르투갈의 핵심 공격수 디오구 조타(26·리버풀)가 부상으로 월드컵 도전이 좌절됐다.

조타의 소속팀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 감독은 18일(이하 한국시간) 조타의 월드컵 출전이 불발됐다고 전했다.

클롭 감독은 웨스트햄과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 경기를 하루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안 좋은 뉴스가 있다. 조타가 종아리 근육 부상이 꽤 심각해 월드컵에 참가할 수 없게 됐다"면서 "조타에게도, 포르투갈 대표팀에도 슬픈 소식일 것"이라고 말했다.

클롭 감독에 따르면 조타는 앞으로 수개월 동안 회복에만 전념해야 한다.

햄스트링 부상과 함께 시즌을 시작한 조타는 6라운드 에버턴전에서야 그라운드로 복귀했다. 이후 출전 시간을 조금씩 늘려오다가 다시 다치고 말았다.

조타는 지난 17일 맨체스터 시티와 경기(1-0 리버풀 승)에서 종료 직전 들것에 실려 나갔다. 디오구는 장기 부상임을 직감한 듯 들것에 누운 채 머리를 감싸 쥐어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조타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
조타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

[조타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클롭 감독은 "조타는 실려 나올 때 이미 심각하게 다쳤다는 것을 직감했을 것"이라면서 "지금 그는 놀라울 정도로 평온해 보인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조타는 인스타그램에 "안필드의 멋진 밤이 최악으로 끝났다. 마지막 1분에 내 꿈(월드컵 출전)이 무너졌다. 경기장 밖에서 리버풀과 포르투갈 대표팀을 응원하겠다. 열심히 부상과 싸워 최대한 빨리 복귀하겠다"고 적었다.

조타의 부상은 포르투갈 대표팀에 큰 악재다.

조타는 2019년 11월 포르투갈 대표팀 데뷔전을 치른 뒤 빠르게 핵심 전력으로 자리 잡았다. 지금까지 A매치 29경기에 나서 10골 8도움을 올렸다.

올해 치른 포르투갈의 A매치 8경기 가운데 7경기에 출전했다. 특히 3월 열린 카타르 월드컵 유럽 예선 플레이오프 2경기에서 1골 1도움을 올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우루과이, 가나, 포르투갈과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에서 경쟁한다. 포르투갈은 3차전 상대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42827 프랑스 중원 살림꾼 캉테, 부상에 카타르 월드컵 출전 무산 축구 10.19 74
열람중 '벤투호 상대' 포르투갈 핵심 공격수 조타, 부상에 월드컵 불발 축구 10.19 71
42825 [월드컵 D-30] ① 최강 창과 방패 가진 벤투호, 카타르서 새 역사 쓸까 축구 10.19 69
42824 [월드컵 D-30] ②조국과 맞설 벤투, 2연패 도전 데샹, 4번째인 케이로스 축구 10.19 66
42823 [월드컵 D-30] ③ 'EPL 득점왕' 손흥민·호날두·수아레스, 누가 웃을까 축구 10.19 62
42822 [월드컵 D-30] ④ 우승 상금 600억원…꼴찌 해도 128억원 '돈 잔치' 축구 10.19 63
42821 [월드컵 D-30] ⑤ 디펜딩 챔프 부진·외국인 감독 '무관' 이번엔 깨질까 축구 10.19 62
42820 [월드컵 D-30] ⑥ 태극전사 입맛 책임지는 김형채 조리장 "메뉴 8강까지 준비" 축구 10.19 62
42819 이재성 휴식한 마인츠, 포칼서 4부 뤼베크에 3-0 완승 축구 10.19 49
42818 지하실서 우승 본 kt 김민수 "지난해 느끼지 못한 경험…행복해" 야구 10.19 53
42817 '황희찬 교체출전' 울버햄프턴, C팰리스에 1-2 역전패…17위로 축구 10.19 41
42816 '이재도 18점' LG, KCC에 17점 차 완승…조상현 감독 첫 승 농구&배구 10.18 59
42815 [프로농구 중간순위] 18일 농구&배구 10.18 50
42814 [프로농구 창원전적] LG 87-70 KCC 농구&배구 10.18 56
42813 박진만 삼성 감독 "건강한 내부 경쟁 통해 왕조 재건"(종합) 야구 10.18 54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